최종편집일시:2022.10.02 (일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전국뉴스 지역뉴스 동정 생활정보 글로벌 .사회 .종합 종교 교육 스포츠·연예·문화.예술 특집.칼럼 식품.보건
정치경제사회문화
 
전체보기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홈 지역뉴스 정치 기사목록
 
“위기의 안동을 기회의 안동으로
4년만에 설욕의 승리, 권기창
기사입력 2022-06-04 오후 9:33:00 | 최종수정 2022-06-20 오후 9:33:23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안동시장 선거에서 국민의힘 권기창 후보가 64.4%의 높은 득표율로 당선됐다. 지난 제7회 선거에서 당시 자유한국당 공천을 받고도 패배한 아픔을 4년 만에 설욕한 셈이다.

 

권 당선인은 “기쁨보다는 엄중한 책임감이 앞선다. 새로운 안동에 대한 열망과 기대를 알기에 무거운 사명감을 느낀다”며 “시민과 함께 소통하고 공감하는 화합의 열린 시정을 펼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권 당선인은 또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주시고 안동을 위해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시민과 함께 위기의 안동을 기회의 안동으로 바꾸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인구 30만, 경제인구 50만, 관광객 1천만 시대를 열어 명실상부한 경북의 신성장 거점도시로 도약시키겠다"며 "바이오, 백신, 대마, 물산업 육성으로 일자리를 창출하여 활력 넘치는 성장도시 안동을 만들고, 원도심을 활성화하여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해소하겠다"고 당선인으로서의 의지를 밝혔다.

 

특히 권 당선인은 "청년의 활력과 혁신이 넘쳐나는 창작도시, 창업도시 안동이 될 것”이라며 "최고의 행정서비스로 시민이 행복한 안동, 누구에게나 기회가 주어지는 공정과 상식의 안동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모든 시민과 함께 소통하고 공감하는 화합의 열린 시정을 펼치겠다며 안동 발전을 위해 선의의 경쟁을 했던 김위한, 정훈선 후보께도 깊이 감사 드린다고 당선 소감을 마무리 했다.

  

한편 권 당선인 뒤는 무소속후보가 이어갔다. 무소속으로 출마한 정훈선 후보는 비록 낙선했지만 18.3%의 지지율로 2위에 올라 예상외로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역 정가에서는 향후 정 후보의 정치적 행보가 주목된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특히 탈렌트 정한용씨와 함께 친분을 과시하며 펼친 지원 유세는 시민들의 주목을 받기에 충분했다.

  

다소 늦게 전열을 정비하고 시장 선거에 돌입한 더불어민주당 김위한 후보도 17.7%의 득표율을 보여 나름대로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사제공 : 대구경북신문
 
 
 
 
 
 
 
경북도, 민선8기 시군과 함께 열어가는 희망의 지방시대
대구·경북 현장 방문 대국민 보고회
정치 기사목록 보기
 
  지역뉴스 주요기사
대구국제오페라 제11회 축제 공식 포스터 발표
가을하늘 아래 단무지무 솎음작업과 새참
대구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시행
한국국학진흥원 보유 유교책판, 세계기록유산 등..
경북도의회 고문변호사 재위촉
인간 과 자연 & 환경 展 개최
2014 청송캠핑축제 개최
병산서원에서 옛 선비의 기품을
 
 
주간 인기뉴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가을 봉자페스티벌 개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가을 봉자페..
도교육청 부패방지 의무 법제화..
유네스코, 청송 세계지질공원 재..
서문시장 무료 의료상담
경북도, 전국 최초‘어린 동자개..
 
인기 포토뉴스
[벼꽃 피다 !]
안동제비원전통식품 최명희 대..
서울대학교법과대학 출신 김..
<대구경북 인물인터뷰>Q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최초등록셜립일:2003.11.27 대구경북신문 변경등록 경북,아 00565 (인터넷신문) 2019.12.09. tknews.co,kr
발행·편집인 : 이 춘 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 춘 기 / 주소 : 경상북도 안동시 제비원로113-3(당북동333-127)
우편물총괄접수 :경북 안동우체국 사서함 187호
대표전화 010-3707-8227 / 기사제보 :kyungbuknews@korea.com 대구경북신문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에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률로 금지되어 있습니다.
Copyright(c)2022 대구경북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c)2022 대구경북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