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1.12.03 (금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전국뉴스 지역뉴스 동정 생활정보 글로벌 .사회 .종합 종교 교육 스포츠·연예·문화.예술 특집.칼럼 식품.보건
 
전체보기
뉴스 홈 종교  기사목록
 
안동,성주맞이 굿 열려
기사입력 2021-04-14 오후 2:12:00 | 최종수정 2021-04-14 오후 2:12:07   
14일 성주문화의 성지인 안동시 이천동 범 바위에서 단기 4354년 3월 삼짇날을 맞아 안동제비원성주풀이보존회(회장 송옥순)은 2021년 제4회 성주 맞이 큰 굿 행사가 열렸다.

이날 이천동 범 바위에서 개최한 성주맞이 큰 굿 행사는 성주의 본향임을 알리고 안동이 간직한 민속 문화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나타내고 성주 맞이 큰굿은 성주님이 이 땅에 탄강하신 날을 택하여 우리나라 국태민안 안가태평(安家太平) 태평성대를 기원하고 코로나 퇴치와 경제 살리는 성주굿을 올렸다. 

성주신은 집을 지키는 수호신이며. 성주굿을 할 때는 서사무가 중에 “성주의 본이 어디 멘고, 경상도 안동 땅 제비원이 본일러라. 제비원에 솔씨 받아”라고 노래한다. 

“우리 민족의 건국시조인 단군이 바로 나라 굿을 수행한 국무(國巫)로서 큰무당이자 제사장이였다 이러한 전통은 수천 년 동안 지속했다”라는 전례도 있다. 

미래로 갈수록 인류문화유산이 소중한 가치로 부각되는데 그 많은 전통문화 가운데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가 성주굿문화이다. 

성주신은 집을 지키는 수호신이며. 성주굿을 할 때 부르는 성주풀이 서사무가 중에 “성주의 본이 어디멘고, 경상도 안동 땅 제비원이 본일러라. 제비원에 솔씨 받아”라고 노래한다. 

“안동제비원은 성주신앙의 성지로서 민족종교의 메카이다. 송옥순 회장은 사라져가는 성주신앙을 종교가 아닌 전통문화로 평가받아 불교의 성지는 인도이고, 예수의 성지는 예루살렘이며, 우리 민족종교의 성지는 성주의 본향인 안동제비원이라고 밝혔다.


기사제공 : 대구경북신문
 
 
 
 
 
 
 
<기고>김형탁 동산교회 담임목사
영덕, 지품면 ‘무량사’ 경로당 33개소 및 결손가정 쌀 기부
 기사목록 보기
 
  종교 주요기사
유명 전통 사찰 탐방
봉정사 한국의 전통산사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
정목 스님, 청소년 쉼터에 기부금 전달
천주교 안동교구 영양성당 나눔 훈훈
동인문화사업단, ‘사랑 나눔 가을음악회’개최
안동서부교회, 안동시장학회 장학금 2천만원 기탁
광흥사 훈민정음해례본 영인본복장 봉안 법회 개..
안동교회 근.현대 기독교 유적 동판 제막식
 
 
주간 인기뉴스
손호영 안동시주민자치협의회장, 대통령 표창
손호영 안동시주민자치협의회장,..
통행로로 이용되고 있는 토지의 ..
대구시 행정부시장,국비확보에 ..
봉화군, 제1회 봉화군 인구정책..
영양,농산물우수관리(GAP)인증 ..
 
인기 포토뉴스
권영세 안동시장, 2022년‘임..
<인터뷰> 임종식 경북교육감
(기고문) ‘안동 베타 페스티..
<기고>나의 인생 이력서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Copyright(c)2021 대구경북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