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09.20 (일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전국뉴스 지역뉴스 동정 생활정보 글로벌 .사회 .종합 종교 교육 스포츠·연예·문화.예술 특집.칼럼 식품.보건
 
전체보기
뉴스 홈 글로벌 .사회 .종합  기사목록
 
한국철도‘대구경북본부’영주시 유치 환영
기사입력 2020-09-07 오후 3:04:00 | 최종수정 2020-09-07 15:04   
다시뛰자경북 범도민추진위원회(민간공동위원장 : 조정문, 홍순임, 안세근)는  한국철도 ‘대구경북본부’ 영주시 유치 결정에 대한 환영 입장문을 7일 발표했다. 

위원회는 입장문을 통해 한국철도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 및 열차수요 급감 등으로 겪고 있는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전국의 지역본부와 차량정비 조직을 1/3로 축소하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표시하고 대구본부와 경북본부가 하나로 통합된 것은 아쉬움이 있지만 ‘대구경북본부’를 철도 요충지인 경북 영주시에 설치하는 것은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올바른 결정으로 크게 환영하고 있다.

또한, 현재 경북에는 전국의 17.5%인 12개 노선 725.2km(고속철도 1개 노선 109.8km, 일반철도 11개 노선 615.4km)의 철도가 운영되고 있고 중앙선 복선전철화, 남부내륙철도, 동해선 전철화, 동서횡단철도 등 19개 광역철도망이 공사중이거나 추진중인 지역이다.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는 철도망 확충사업이 안전하고 원활하게 추진되기 위해서는 지역본부를 경북에 두는 것은 당연하다는 주장도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영주는 철도청 시절(1974~2004)에 영남 지역의 철도운영과 건설을 총괄하는 5대 지방청 중의 하나인 영주지방철도청이 있었던 곳이다. 지난 반세기 동안 철도는 영주와 애환과 운명을 같이하고 영주발전을 이끌었으며, 여전히 중앙선(청량리~영주∼경주), 경북선(김천~영주), 영동선(영주~강릉)이 교차하는 철도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추진위원회에서는 “한국철도 발전과 함께 한 역사성과 상징성, 균형발전 등을 고려한 한국철도의 ‘대구경북본부’ 영주 설치 결정의 현명한 판단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본부의 생산성과 경쟁력을 높여 안정적인 철도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발전의 중심기관으로 안착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300만 도민 전체가 성원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다시뛰자경북 범도민추진위원회는 지난 5월 25일에 경제계, 학계, 언론, 사회단체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이 총망라된 3개 분과 380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었으며, 코로나19 위기극복·통합신공항 유치·대구경북 행정통합 등 도정현안 해결에 다양한 방법으로 참여하고 있다.
기사제공 : 대구경북신문
 
 
 
 
 
 
 
봉화, 제24회 송이축제 취소 결정
안동준법지원센터 ‘태풍피해 농가 복구 지원’
 기사목록 보기
 
  글로벌 .사회 .종합 주요기사
제33회 스승의 날 기념 포상 전수 &수여식
젭 부시 前 플로리다주지자 풍산고 방문
안동 임하댐 추락 헬기 조종사 발견
<독자투고>여러분께 하소연합니다 !!
아내가 남편 명의의 차용증을 작성․교부한 ..
<기획특집탐방>박종수 (코리아 할인마트) 대표
K-water의 신속한 대응 용수공급
일본은 독도 침탈 야욕을 즉각 중단하라
 
 
주간 인기뉴스
예천군, 주민이 참여하는 사업 추진
예천군, 주민이 참여하는 사업 ..
경북 커플을 위한‘낭만결혼식’..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
경북북부학습종합클리닉센터 3차..
안동,전국 최초 전 시민 인플루..
 
인기 포토뉴스
경산시, 4월‘착한나눔 봉사왕..
이병국 개인전(서양화 작가)
문재인 대통령, 추석 명절연휴..
이요셉 사진작가 한국인상 인..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Copyright(c)2020 대구경북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