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19.11.22 (금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전국뉴스 지역뉴스 동정 생활정보 글로벌 .사회 .종합 종교 교육 스포츠·연예·문화.예술 특집.칼럼 식품.보건
 
전체보기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홈 전국뉴스 문화 기사목록
 
예천군, 2019 예천세계활축제 세계전통활쏘기 대회 개최
24개국 48명의 세계 선수들의 활 겨루기
기사입력 2019-10-19 오후 12:49:00 | 최종수정 2019-10-19 12:49   


2019 예천세계활축제장에서는 18일부터 이틀간 세계전통활쏘기 대회가 개최되며 관람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세계전통활쏘기 대회는 세계 각국의 전통 활 문화를 이해하고 생동감 넘치는 대회 진행으로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세계활쏘기 대회에는 프랑스, 터키,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대만, 키르키스타, 독일, 볼리비아, 부탄 궁사 등 29개국 100여명(관계자 포함)의 궁사들이 자국 전통의상과 전통활을 가지고 참여하여 흥미로운 볼거리를 제공하였으며, 관람객들은 세계 각국 궁사들의 화살이 과녁에 꽂힐 때마다 탄성을 자아냈다.

18일 개인전은 1위에서 4위까지 시상, 19일 국가 대항전은  1위에서 3위까지 시상이 진행되었다. 남여 30M, 50M, 30M무빙 타켓을 향해 20개 사로에서 동시 발사 방식으로 대회는 진행 되었고 예천관내 양궁코치들의 전문 심판으로 점수를 산정해 순위를 정했다. 

대회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이해 할 수 있고 흥미를 느낄 수 있게 전문 MC를 배치하여 더욱 생동감 넘치는 현장 분위기가 조성되었다.

또한, 다양한 글로벌 시연단의 복장만큼이나 생김새도 각양각색인 세계의 전통 활들이 선 보였다. 약 50cm정도의 작은 활에서부터 양팔을 벌린 넓이만한 활, 사람 키를 훌쩍 넘는 커다란 활까지 저마다 생김새도 다르고 화살도 그 모양이 다양하다. 

축제관계자는 “세계활축제인 만큼 세계전통활쏘기 대회를 통해 축제의 볼거리를 더하고 예선전을 거쳐 토너먼트식 경기를 통해 스릴감을 높여 ‘활’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대회인 만큼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활과 관련된 멋진 경기를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에게 꼭 보여주고 싶어 이번 대회를 추진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활 축제에 참가한 24개국의 활쏘기 선수들은 활쏘기 대회 외에도 축제장을 다니며 관광객과 사진을 함께 찍기도 하여 스스로 축제를 즐기고 있었다. 한편, 활쏘기 체험장에서 부탄활 쏘기는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기사제공 : 대구경북신문
 
 
 
 
 
 
 
제18회 전국 정가(正歌)경창대회 개최
한국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추진 MOU 체결
문화 기사목록 보기
 
  전국뉴스 주요기사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3 & 제42회 안동민속축제..
푸르고 따뜻한 변호사 송강호 인사말
휴머니온=Humanion' 빌리지'탄생
“전북의 딸 김아랑 선수 자랑스럽다”
북안동농협 샘물(생수)사업 개시
동해안 시대, 앞서가는 영덕
김광림 국회의원, 19대 "국회 헌정대상"수상
KTX와 함께 하는 고택 스테이
 
 
주간 인기뉴스
안동농협 · 북안동농협, 도농상생
안동농협 · 북안동농협, 도농상..
안동의료원 간호사 특정정당 입..
친절한 대구, 동성로 친절여행상..
예천군, 신도시 불법 주.정차 무..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안동MBC와 ..
 
인기 포토뉴스
경산시, 4월‘착한나눔 봉사왕..
이병국 개인전(서양화 작가)
문재인 대통령, 추석 명절연휴..
이요셉 사진작가 한국인상 인..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Copyright(c)2019 대구경북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