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19.10.24 (목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전국뉴스 지역뉴스 동정 생활정보 글로벌 .사회 .종합 종교 교육 스포츠·연예·문화.예술 특집.칼럼 식품.보건
 
전체보기
뉴스 홈 생활정보  기사목록
 
금융기관의 권유로 대출명의를 빌려준 자의 책임
기사입력 2019-08-07 오전 10:31:00 | 최종수정 2019-08-07 오전 10:31:17   
● 질문
甲은 친구 乙이 丙상호저축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는데 그 한도액이 초과된다면서 명의를 빌려달라는 부탁을 받고 마지못해 승낙하였습니다. 당시 丙상호저축은행은 乙이 대출한도를 회피하기 위하여 형식상 甲의 명의를 빌려 대출받는 것을 알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명의를 빌려줄 것을 권유까지 하였고, 위 대출금의 이자도 乙이 일부 변제를 하였는데, 乙이 사업부도로 지급능력이 없어지자 丙상호저축은행에서는 甲에게 위 대출금의 변제를 청구하고 있습니다. 이 경우 甲이 전액 변제하여야 하는지요?
● 답변
통정한 허위의 의사표시에 관하여 민법 제108조에서 상대방과 통정한 허위의 의사표시는 무효로 하고, 그 의사표시의 무효는 선의의 제3자에게 대항하지 못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동일인 대출한도를 회피하기 위하여 금융기관의 양해를 받고 형식상 제3자명의로 체결한 대출약정의 효력에 관한 판례를 보면, 동일인에 대한 대출액한도를 제한한 법령이나 금융기관 내부규정의 적용을 회피하기 위하여 실질적인 주채무자가 실제 대출받고자 하는 채무액에 대하여 제3자를 형식상의 주채무자로 내세우고, 금융기관도 이를 양해하여 제3자에 대하여는 채무자로서의 책임을 지우지 않을 의도하에 제3자명의로 대출관계서류를 작성 받은 경우, 제3자는 형식상의 명의만을 빌려준 자에 불과하고 그 대출제약의 실질적인 당사자는 금융기관과 실질적 주채무자이므로, 제3자명의로 되어 있는 대출약정은 그 금융기관의 양해하에 그에 따른 채무부담의 의사 없이 형식적으로 이루어진 것에 불과하여 통정허위표시에 해당하는 무효의 법률행위라고 할 것이라고 하였으나, 민법 제108조 제2항에 규정된 제3자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선의로 추정되고, 제3자가 악의라는 사실에 관한 주장·입증책임은 그 허위표시의 무효를 주장하는 자에게 있다고 하였습니다(대법원 2007. 11. 29. 선고 2007다53013 판결).
 따라서 위 사안에서도 丙상호저축은행이 위 대출에 관하여 甲과 乙간의 실질적인 관계를 알고 있었음은 물론 더 나아가 대출한도액 위반을 막는 방편으로 甲명의로 할 것을 적극권유까지 하였으므로, 이 경우 甲은 위와 같은 대출약정이 통정허위표시로서 무효임을 주장하여 丙상호저축은행의 지급청구에 대항해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사제공 : 대구경북신문
 
 
 
 
 
 
 
안동탈춤페스티벌 경북콘텐츠코리아랩 공동관 참가사 모집
공유물 분할협의 후 그 협의사항을 이행하지 않는 경우 그 청구 방법
 기사목록 보기
 
  생활정보 주요기사
서양화가 김영우 作家 초대전
기간만료 전 이사한 임차인이 만료시까지의 월세..
안동버스터미널 寒心(한심) 하기 짝이없어
대구시 조경상 대상 신천자이 아파트
서로 모순된 교통신호기의 신호로 교통사고가 발..
경북 영주 무섬 영남의 숨겨진 비경
대구도시철도공사 신입사원 채용 원서접수
대한에이즈예방협회 대구경북지회 직원모집
 
 
주간 인기뉴스
예천군, 2019 예천세계활축제 세계전통활쏘기 대회 개최
예천군, 2019 예천세계활축제 세..
FIRA 동해본부, 울릉군 수산자..
대구교육박물관, ‘2019년 우리..
황토방 이용, 미리 알아야 생명..
대구시,‘규제개혁 및 적극행정 ..
 
인기 포토뉴스
경산시, 4월‘착한나눔 봉사왕..
이병국 개인전(서양화 작가)
문재인 대통령, 추석 명절연휴..
이요셉 사진작가 한국인상 인..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Copyright(c)2019 대구경북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