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19.10.24 (목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전국뉴스 지역뉴스 동정 생활정보 글로벌 .사회 .종합 종교 교육 스포츠·연예·문화.예술 특집.칼럼 식품.보건
 
전체보기
뉴스 홈 동정  기사목록
 
강석호 의원,‘국적법 개정안’발의
기사입력 2019-06-30 오후 2:32:00 | 최종수정 2019-06-30 14:32   


국적이탈 시기를 놓친 선천적 복수국적자들의 피해를 제도적으로 예방하고 불합리한 문제점을 개선하는 내용을 담은 법률안이 발의되었다. 

자유한국당 재외동포위원장인 강석호 의원(자유한국당,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은 국적이탈시기를 놓친 선천적 복수국적자들을 구제하기 위해  국적 유보제 도입과 국적심의위원회 신설 등의 내용을 담은 「국적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8일 밝혔다.  

현행법에 의하면 선천적 복수국적자인 남성이 병역준비역에 편입되는 만 18세가 되는 해 3월 말까지 국적을 선택하도록 하고 있으며, 이 시기를 놓치면 군 복무를 하거나 병역의무가 해소되는 만 36세가 되기까지 한국 국적에서 이탈할 수 없도록 되어있다.

강 의원에 따르면 재외동포 2, 3세 등이 출생 후 국내와 왕래도 없이 해외에서 실질적으로 장기거주하고 있음에도 불가피한 사정으로 국적이탈시기를 놓쳐 현지사관학교 입학이나 주요 공직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등 피해를 입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되어 왔다.  

이에 선천적복수국적자로서 출생신고를 하지 아니한 사람에게 국적유보제를 도입하고, 국적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적이탈의 허가를 할 수 있도록 하여 선천적복수국적자에 대한 불합리한 문제점을 개선하는 법률안을 발의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국적법은 대한민국의 국민이 되는 요건을 정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재외국민이 국적 관련 신고를 제때 하지 않아 재외동포 2, 3세 등 불이익을 당해 모국과 멀어지고, 각 나라 공직에 멀어지게 되는 등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강 의원은“국적법 개정이 이뤄진지 오랜 시간이 지나 정책환경의 변화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이번 개정안 발의를 통해 재외동포자녀들이 모국으로부터 불이익을 당하는 경우가 없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밝혔다.
기사제공 : 대구경북신문
 
 
 
 
 
 
 
이재갑의원‘풀뿌리 주민자치 활성화 자치분권 강화 방안 토론회’참석
오중기위원장, 재해추경 우선 처리
 기사목록 보기
 
  동정 주요기사
우동기 대구광역시 교육감 6․4선거 재출마..
안동시 신도흠 경제산업국장 명예퇴직
대구경북연구원장, 신임 김준한 박사 선임
김광림의원 민생정책 아이디어 우수상 선정
김명호 도의원 5분 자유발언
제2회 실험실증 기반 하천연구 국제워크숍
대구 권시장,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에 유승경 지방행정연수원 교..
 
 
주간 인기뉴스
예천군, 2019 예천세계활축제 세계전통활쏘기 대회 개최
예천군, 2019 예천세계활축제 세..
FIRA 동해본부, 울릉군 수산자..
대구교육박물관, ‘2019년 우리..
황토방 이용, 미리 알아야 생명..
대구시,‘규제개혁 및 적극행정 ..
 
인기 포토뉴스
경산시, 4월‘착한나눔 봉사왕..
이병국 개인전(서양화 작가)
문재인 대통령, 추석 명절연휴..
이요셉 사진작가 한국인상 인..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Copyright(c)2019 대구경북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