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19.08.18 (일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전국뉴스 지역뉴스 동정 생활정보 글로벌 .사회 .종합 종교 교육 스포츠·연예·문화.예술 특집.칼럼 식품.보건
 
전체보기
뉴스 홈 글로벌 .사회 .종합  기사목록
 
세계유산 하회마을세시풍속,‘단오’행사개최
기사입력 2019-06-07 오전 9:00:00 | 최종수정 2019-06-07 09:00   
사)안동하회마을보존회(류한욱 이사장)는 ‘한국의 역사마을’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하회마을에서 오는 8일(토) 우리민족의 세시풍속, ‘단오(端午)’ 행사를 진행한다.

안동하회마을보존회(류한욱 이사장)는 “정월 대보름 축제가 달의 축제였다면 단오 축제는 계절적으로 태양축제에 속하며, 조상에게 제사를 올리는 절사(端午節祀)를 지내거나 집안의 평안과 오곡의 풍년 그리고 자손의 번창을 비는 고사(端午告祀)를 지내기도 하는 등 전통적으로 명절의 위상을 지녔던 만큼 그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단오’는 수릿날이라고도 하는데, 수리란 신(神)이라는 뜻과 ‘높다’는 뜻으로 이것을 합쳐 ‘높은 신이 오시는 날’이란 뜻을 가진다.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단옷날 산에서 자라는 수리취(戌衣翠)라는 나물을 뜯어 떡을 해먹기도 하고 쑥으로 떡을 해서 먹는데, 그 모양이 마치 수레바퀴처럼 둥글기 때문에 수릿날이라는 명절 이름이 생겼다고 한다. 『열양세시기(洌陽歲時記)』에는 수뢰(水瀨)에 밥을 던져 굴원을 제사지내는 풍속이 있으므로 수릿날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큰 명절이었던 단오에는 마을에서 여러 가지 민속놀이를 하며 즐겼는데, 단오 전에 청년들이 집집마다 다니며 짚을 추렴하여 그네를 만들고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고운 옷을 입고 그네를 뛰었다. 장정들은 넓은 마당에서 씨름을 하여 승부를 냈다. 더불어 맨손으로 승부를 가리는 수박(手搏)을 놀이화한 수박희도 하였다. 편을 나누어 돌을 던지며 싸우는 석전(石戰)을 단오에 벌이기도 했다.

‘2019 세계유산 홍보 및 활용사업’의 일환으로 하회마을에서 열리는 이번 ‘세시풍속, 단오’는 8일(토) 하회마을 內 민속놀이마당에서 오후 3시30분 부터 여름의 길목에서 관광객과 하회마을 주민이 함께 화합하고 즐길 수 있는 절식(節食) 나눔을 비롯하여 독특한 향기로 액을 물리칠 수 있다고 여겼던 궁궁이(천궁, 芎窮) 나눔, 풍물패의 흥겨운 길놀이, 해설이 곁들어진 전통혼례시연과 민속놀이 체험 등의 행사를 진행한다.
기사제공 : 대구경북신문
 
 
 
 
 
 
 
경북직업훈련교도소, 농촌일손돕기 및 청렴캠페인
대한민국월남참전자회 안동시지회 우수보훈단체 수상
 기사목록 보기
 
  글로벌 .사회 .종합 주요기사
제33회 스승의 날 기념 포상 전수 &수여식
젭 부시 前 플로리다주지자 풍산고 방문
안동 임하댐 추락 헬기 조종사 발견
<독자투고>여러분께 하소연합니다 !!
K-water의 신속한 대응 용수공급
5만원권 지폐 위조ㆍ행사 피의자 검거
일본은 독도 침탈 야욕을 즉각 중단하라
<기획특집탐방>박종수 (코리아 할인마트) 대표
 
 
주간 인기뉴스
2019년도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을 현판식
2019년도 소각산불 없는 녹색마..
중앙도서관, 대구시민과 100년을..
미리 만나는 미래, 우리가 어른..
대구시교육감, 동부특수교육지원..
대구보훈요양원, 1사 1촌 자매결..
 
인기 포토뉴스
경산시, 4월‘착한나눔 봉사왕..
이병국 개인전(서양화 작가)
문재인 대통령, 추석 명절연휴..
이요셉 사진작가 한국인상 인..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Copyright(c)2019 대구경북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