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19.08.23 (금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전국뉴스 지역뉴스 동정 생활정보 글로벌 .사회 .종합 종교 교육 스포츠·연예·문화.예술 특집.칼럼 식품.보건
정치경제사회문화
 
전체보기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뉴스 홈 지역뉴스 정치 기사목록
 
이철우 경북지사, 4당 원내대표 만나 SK 하이닉스 유치 건의
기사입력 2019-01-23 오후 7:58:00 | 최종수정 2019-01-29 오후 7:58:06   


- 구미 유치 당위성 역설, 수도권 공장총량제 준수 건의 -

- 지방분권 관련 법안 통과 설득, 지방 분권 현안 과제 건의 -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의 SK 하이닉스 구미 유치를 위한 적극적인 행보가 이번에는 국회로 향했다.

이 지사는 23일 4당 원내대표를 방문해 SK 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구미 유치를 적극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글로벌 경쟁에서 촌각을 다투는 반도체 산업의 특성상 바로 기업이 입지할 수 있는 부지를 보유한 구미가 아니면 국가적으로도 5-10년 이상 반도체 산업이 뒤쳐질 수 있다며 구미의 장점을 집중 부각시키고,

반도체 관련 제반 산업 기반과 연구 인력 기반을 바탕으로 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구미 지역이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의 최적지임을 설득했다.

또한, 지방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수도권 규제 완화를 통해 반도체 클러스터가 수도권으로 가서는 절대 안 된다는 것을 원내대표들에게 강력히 요청했다.

한편, 이철우 도지사는 이와 함께 주요 지방분권 관련 법률안의 조속한 통과와 국회 지방분권특위 신설에 대해서도 적극 건의했다.

주요 건의내용은 ▲ 현재 상임위에서 계류 중인 지방이양일괄법(안) 조속한 처리 ▲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재검토 및 자치조직권 확대 ▲ 실질적 지방재정 확충을 위한 재정분권 강화 ▲ 국회 지방분권특별위원회 신설 등에 대해 논의한 후 국회에서 정부의 지방분권 정책의 신속한 입법화를 촉구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수도권 공장총량제를 풀어주는 사례가 계속되면 지방이 살아남을 수 없다. 지방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면서 “수도권의 비대화를 통한 수도권 공화국으로 가는 것은 국가 전체를 어렵게 만든다. 공장총량제 완화 움직임은 국회에서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건의했다.

 

기사제공 : 대구경북신문
 
 
 
 
 
 
 
김광림 의원, 전당대회 최고위원 경선 출사표
권영세 안동시장의 이색 공감 토크 '소통 라운드테이블'
정치 기사목록 보기
 
  지역뉴스 주요기사
대구국제오페라 제11회 축제 공식 포스터 발표
가을하늘 아래 단무지무 솎음작업과 새참
대구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시행
경북도의회 고문변호사 재위촉
2014 청송캠핑축제 개최
한국국학진흥원 보유 유교책판, 세계기록유산 등..
이재갑 안동시의원,‘대한민국 미래경영 대상’수..
병산서원에서 옛 선비의 기품을
 
 
주간 인기뉴스
경산시 공무원 착한일터, 지역아동센터연합회에 문화체험 경비 ..
경산시 공무원 착한일터, 지역아..
대구 학생모듬북 8.15 특별공연
경산시, 지방재정 신속집행 6월 ..
제6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 9월 ..
 
인기 포토뉴스
경산시, 4월‘착한나눔 봉사왕..
이병국 개인전(서양화 작가)
문재인 대통령, 추석 명절연휴..
이요셉 사진작가 한국인상 인..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Copyright(c)2019 대구경북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